2005.07.29

2005/07/29 23:39 / My Life/Diary
내가 아닌 말과 행동, 의도된 거짓부리로 상처를 주고 살아왔다. 가식을 벗고 깨끗하게 살자. 때로는 바보처럼 순진하게. 슬플 땐 울고, 추울 땐 떨면서.

다만, 희망사항일 뿐.

어쩌지… 자꾸만 약해져 가는 난.
2005/07/29 23:39 2005/07/29 23:39

Trackback URL 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Trackback RSS : http://www.fallight.com/rss/trackback/409

Trackback ATOM : http://www.fallight.com/atom/trackback/409


« Previous : 1 : ... 1112 : 1113 : 1114 : 1115 : 1116 : 1117 : 1118 : 1119 : 1120 : ... 1284 : Next »