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1.12.06

2011/12/06 12:08 / My Life/Diary
◆ 김성근> 인생이라는 건 먼지, 가까운지 어떻게 알아요.

◇ 김현정> 가까운 사이 아니셨어요?

◆ 김성근> 그걸 너무 신경 쓰다 보면 앞을 못 가요.



2011/12/06 12:08 2011/12/06 12:08

Trackback URL 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Trackback RSS : http://www.fallight.com/rss/trackback/2245

Trackback ATOM : http://www.fallight.com/atom/trackback/2245


« Previous : 1 : ... 53 : 54 : 55 : 56 : 57 : 58 : 59 : 60 : 61 : ... 765 : Next »