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1.07.20

2011/07/20 22:03 / My Life/Diary
관 뚜껑을 미는 힘으로 나는 하늘을 바라본다.

ㅡ 이성복,「아주 흐린 날의 기억」부분


아주 갑자기.

2011/07/20 22:03 2011/07/20 22:03
TAGS

Trackback URL 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Trackback RSS : http://www.fallight.com/rss/trackback/2180

Trackback ATOM : http://www.fallight.com/atom/trackback/2180


« Previous : 1 : ... 101 : 102 : 103 : 104 : 105 : 106 : 107 : 108 : 109 : ... 1284 : Next »