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2.02.23

2002/02/23 23:10 / My Life/Diary
고등학교 동창인 K에게 연락이 오다. 공익요원 생활 초기에 한 번 만난 후로 첫 연락. 삼수를 했던 그는 이번에 대입에 성공했으나 여전히 마음에 들지 않는 모양이었다. 이번에 진학하지 못할 경우 군에 끌려가는 상황인지라 자의반 타의반의 결정인 듯 함. 다음 주 토요일에 만날 것을 약속. 아주 오랜만에 고등학교 동창들을 여럿 만날 수 있을 듯 하다.

구청 직원과 함께 중국집에서 점심(짬뽕)을 먹고 집으로 돌아와 7시까지 잠을 잤다. 8시에 저녁을 먹다. 책상은 난잡하고 옷걸이엔 청바지와 외투, 공익복 등이 죽은듯이 누워있음.
2002/02/23 23:10 2002/02/23 23:10

Trackback URL 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Trackback RSS : http://www.fallight.com/rss/trackback/369

Trackback ATOM : http://www.fallight.com/atom/trackback/369


« Previous : 1 : ... 1261 : 1262 : 1263 : 1264 : 1265 : 1266 : 1267 : 1268 : 1269 : ... 1284 : Next »